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창업가의 브랜딩


창업가의 브랜딩

<우승우>,<차상우> 공저 | 북스톤

출간일
2017-12-15
파일형태
ePub
용량
36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당신의 일이 세상에 어떻게 기억되기 바라는가?”
‘자기다움’으로 승부하고자 하는 창업가에게 반드시 필요한 책!

최근 몇 년 동안 새로운 시도들이 눈에 띄게 늘어나기 시작했다. 자기만의 컨텐츠나 제품을 통해 창업한 개인들, 좀 더 세분화된 대중의 취향을 겨냥한 작은 가게들, 디지털과 테크라는 기회를 십분 활용해 새로운 시장 개척에 나선 스타트업들 … 그러나 기회가 늘어난 만큼 경쟁도 치열한 법. 이때 시장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 이들에게는 공통점이 있다. 바로 자신만의 색깔을 내는 ‘브랜드’를 가지고 있다는 것. 속내를 들여다보면 처음부터 나만의 브랜드를 만들어야겠다는 전략을 세운 것도 아닌데, 대중의 눈에 비친 그들의 브랜드는 힘이 세다. 길지 않은 시간에, 그들은 어떻게 그처럼 강력한 브랜드를 만들 수 있었을까? 과연 브랜드는 그들의 사업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을까? 이 책 『창업가의 브랜딩』은 출발점에 선 창업가들을 위한 브랜드 전략과 구체적인 방법론을 제시한다.

이 책의 저자들은 브랜드 컨설턴트와 브랜드 매니저로 다양한 ‘브랜드’들을 다뤄왔고, 현재는 스타트업계에서 일하며 브랜드 컨설팅 회사를 경영하고 있다. 저자들이 이 책에서 가장 강조하는 것은 브랜드 전략과 사업전략이 결코 다르지 않다는 것이다. 즉 자신의 제품이나 서비스를 개발한 후에 브랜딩을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 제품 및 서비스를 제시하는 과정 자체가 고객의 공감을 얻는 브랜딩 활동이 되어야 한다는 것. 처음부터 내가 하고자 하는 일이 사람들의 마음에 어떻게 비춰지고 기억될지를 고민한다면, 자연스럽게 브랜드도 완성할 수 있고 사업도 성공할 수 있다.

이 책 『창업가의 브랜딩』에서 말하는 브랜드란 누군가와의 경쟁이 아니라, ‘나다움’을 발견하고 그것을 꾸준하게 지치지 않고 키워가는 과정이다. 즉 사업을 시작하는 것이 결국 브랜드를 시작하는 것이고, 사업을 키우는 것이 결국 브랜드를 키우는 것이다. 저자들은 폭넓은 영역에서 ‘사업전략과 브랜드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해온 생생한 경험을 토대로, ‘스타트업 창업가를 위한 10개의 법칙’을 제시한다. 창업이나 프로젝트를 준비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사업에 대해, 제품에 대해, 고객에 대해 고민한 시간이 있을 것이다. 이 책은 그러한 창업가의 고민을 해결해주는 실마리가 되는 것은 물론, 새로운 시작을 위한 가이드가 되기에 손색이 없다. 작은 기업이나 개인뿐 아니라, 자기만의 브랜드와 문화를 만들고자 하는 스타트업과 종사자라면 반드시 읽어야 할 책이다.

저자소개

국내 대기업에서 외식, 주류, 매거진 등의 라이프스타일 관련 계열사를 거치며 마케터와 브랜드 매니저로 일했다. 교육 경험 디자인 회사인 더/플레이컴퍼니를 공동 창업한 후 인터브랜드에서 브랜드 컨설턴트로, KFC Korea에서는 CMO로 근무했으며 현재는 콘텐츠 스타트업인 72초TV의 CBO로서 브랜드, 비즈니스, 오퍼레이션 등의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다양한 일상의 모습을 브랜드 관점으로 바라보는 것을 좋아하고 일반 기업은 물론 스타트업, NGO, 공공기관, 학교, 축제, 개인에 대한 브랜딩 작업에 관심이 많다. ‘주류 속의 비주류’를 꿈꾸며 오리지널과 아날로그, 콘텐츠와 미디어, 브랜드와 디자인, 책과 서점, 사람과 여행, 맥주와 야구 등의 키워드를 좋아한다.

목차

머리말.
스타트업? 스타트 브랜드! / 브랜드라는 산을 오르는 것

법칙 1. 브랜드 전략이 곧 사업전략이다_ 사업이 먼저인가요?
사업을 브랜딩으로 연결하려면
내가 왜 이 사업을 하는지 꾸준히 말하라
인터뷰 : 우리 사업의 핵심은 유통의 본질로 돌아가는 것(마켓컬리 김슬아 대표)

법칙 2. 사업도 브랜드도 시작은 WHY ME_ 브랜드 아이덴티티, 자기다움이 핵심이다
사업 시작 전에 정체성을 만드는 것이 가능할까?
왜 다른 사람이 아닌 우리여야 하는가?
결코 양보할 수 없는 한 가지가 있는가?
인터뷰 : 이 사업이 무엇인지 말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 브랜드(셰어하우스 우주 김정현 대표)

법칙 3. 비주얼과 디자인으로 이야기하라_ 보기 좋은 떡이 당연히 먹기도 좋다
‘우리는 디자이너가 없는데?’
첫째, 회사 브랜드의 대표 컬러를 정하라
둘째, 대표 폰트를 선정하여 일관되게 사용하라
셋째, 비주얼 가이드라인을 반드시 만들자
인터뷰 : 모든 건 디자인… 디자인에는 확장성이 있다(프릳츠커피컴퍼니 김병기 대표)

법칙 4.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_스토리와 콘텐츠로 공감을 얻어라
매력적인 스토리는 어떻게 탄생하는가?
빠르고 효과적으로 우리를 알릴 수 있는 방법은?
스타트업의 스토리를 만드는 법
인터뷰 : 이름보다 중요한 건 회사를 설명해줄 한 문단의 스토리(패스트트랙아시아 박지웅 대표)

법칙 5. 브랜드 전략, 안에서부터 시작하라_결국 브랜드는 우리가 만드는 것
명확한 의사결정의 기준, 자기다움
정해진 답은 없다, 하지만 내게 맞는 방법은 찾을 수 있다
사람은 쉽게 변하지 않는다. 우리와 잘 맞는 사람을 찾자
내부 브랜딩이 궁극의 경쟁력이다
인터뷰 : 모두가 경청하지 않는 게 당연… 그럼에도 주저하면 안 된다(스마트스터디 박현우 대표)

법칙 6. 사람이 먼저 브랜드가 되어야 한다_그분 때문에 투자하는 겁니다
사람의 중요성, 퍼스널 브랜드의 중요성
구성원이 브랜드가 되어야 한다
보여주기 식으로 보여주지 말라
인터뷰 : 우리 팀 한 명 한 명이 인플루언서가 되어야 한다(퍼블리 박소령 대표)

법칙 7. 타깃을 명확히 하고, 팬을 만들어라_많이도 필요 없다, 단 한 명의 팬이 중요하다
팬덤이 모이는 커뮤니티는 어떻게 만들어지나
강력한 팬은 브랜드를 만들고 사업을 만든다
인터뷰 :우리가 특별한 이유는 유저들이 만들어가는 공간이기 때문(스타일쉐어 윤자영 대표)

법칙 8. 디지털이 당신을 구원해줄 것이다_디지털 세상, 우리가 더 잘할 수 있다
스타트업에게 디지털은 기회일까
디지털 시대의 광고, 콘텐츠, 브랜드의 변화
과연 디지털 문법에 적응할 수 있는가
인터뷰 고객만족을 소프트웨어에 맡기지 말라(프라이머 권도균 대표)

법칙 9. 오프라인에서 고객 경험을 완성하라_해보셨나요? 직접 경험해보셨나요?
간접경험을 ‘진짜’로
O2O의 출발은 온라인이 아닌 오프라인이어야 한다
인터뷰 : 콘텐츠 비즈니스를 넘어 커머스 비즈니스, 오프라인 비즈니스까지 가능하다(그리드잇 이문주 대표)

법칙 10. 브랜딩은 결국 한 끗 차이_작게 시작하고 디테일을 챙겨라
린 브랜딩Lean Branding, 브랜딩도 작게 시작하자
브랜딩은 결국 디테일이다
인터뷰 : 핵심에만, 집요하게(로우로우 이의현 대표)

맺음말. 이제 나만의 브랜드를 시작하자
에필로그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