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콘텐츠 상세보기
[북러닝]건강독설 패키지 (1~4강)북러닝


[북러닝]건강독설 패키지 (1~4강)

김길우 | yes24북러닝

파일형식
ASP
창 크기
800 * 520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북러닝 콘텐츠는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나이를 탓하기 전에 건강습관부터 시작하자고 말하는 이 책은 건강지식에 대한 일반적인 설명, 내몸을 들어다보며 내가 아픈곳을 내가 아는 법 등을 설명한다. 특히 당뇨 중풍 암 등은 스스로를 바꾸면 나을 수 있음 강조하고 있으며 밥상을 가볍게하고 생각을 쿨하게 가지는 것이 장수의 비결임을 이야기한다. 마지막으로 내몸을 살리는 습관과 죽이는 습관을 비교해 설명해 줌으로써 현대인들의 건강생활 길잡이가 되어주고있다.

저자소개

경희대 한의과학대학 졸업 후 경희대 한의학 석사, 경희대 한의학 박사(본초학 전공)학위를 받았다. 97~현 장수군 무농약, 무비료 약재사업단 자문위원을 맡고 있으며 현재 제인한방병원 병원장, 중원대 국제생명공학연구소 소장, 중원대 한방산업학부 겸임교수, 경희대 한의과대학 외래교수, 대한외치제형학회 부회장, 우초학회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MBC '라디오 동의보감', CBS 웰빙다이어리 '한방으로 보는 건강법', TBS 김흥국 정연주의 “행복합니다” '목요일침', SBS 이봉원 박미선의 “우리집 라디오” '음식파워', JTV TV특강 “행복플러스” '중년의 영토' '밥상이 답이다', MBC 지금은라디오시대 '명사특강' 및 교육공무원 연수, 삼성전기, 대우건설 외 대 기업 강의 등을 강의 혹은 진행하고 있다.

목차

처방 하나 _나의 건강지식은 건강한가 01 건강을 걱정할 나이? 02 믿을 것은 병원뿐? 03 건강에 웬 철학? 04 인간답게 죽는다? 05 병만 없으면 건강하다? 처방 둘 _내 몸의 주치의는 바로 나 06 몸은 병으로 말한다 07 몸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08 아픈 몸이 알려주는 대로 09 병이 나를 살린다 10‘통증’, 몸이 내게 말을 건다-몸 신호 1단계 11‘기능부전’, 몸이 내게 삐쳤다-몸 신호 2단계 12‘정보왜곡’, 몸이 내게 호소한다-몸 신호 3단계 13 아프면 무조건 병원으로? 14 돈은 의사가 벌고, 책임은 환자가 지고 15 내 몸의 주치의는 바로 나 처방 셋 _내 몸속을 들여다보면 건강이 보인다 16 정서와 연결된 내 몸속 장기들 17 내 몸이 여기저기 아픈 이유 18 너그럽고 여유 있는 마음, 생생한‘간장’ 19 웃으면 몸도 튼튼‘심장’도 튼튼 20 먹을 때는 생각을 버려야 즐거워지는‘비장’ 21 가슴을 펴고 우렁찬 목소리로‘폐’를 활기차게 22 다리에 힘을 주고 뚝심 있게 서야, 싱싱한‘신장’ 처방 넷 _당뇨·중풍·암, 싹 바꾸면 낫는다 23 당뇨, 자기관리만이 살길 24 혈관과 심장, 운동으로 단련해야 25 내 몸속에 바람이 들면 26 중풍, 몸의 반을 살리는 병 27 죽은 나무에도 꽃은 핀다 28 암, 조기검진만이 살길이라고? 29 암세포는 내 몸의 적응조직 30 살고 싶다면 싹, 바꿔라 처방 다섯 _밥상은 가볍게, 생각은‘쿨’하게 31 바뀐 세상, 달라진 문화 32 다시 밥상을 돌려놓자 33 예전처럼 차려야 몸 살림 밥상 34 몸을 살리는 식습관 4가지 35‘기’를 알고 먹으면 음식도 보약 36 맛은 조화롭게, 삶은 풍요롭게 37‘웰빙’음식에 혹하지 말자 38 보양식보다는 사라진 먹을거리를 39 음식 앞에서는 오감을 무디게 처방 여섯 _내 몸을 살리는 습관 죽이는 습관 40 갱년기가 병이라면 사춘기도 병 41 몸은 이제, 겨울에 대비한다 42 관절, 그동안 수고하셨습니다 43 물만 먹어도 살이 찐다고? 44 내게 힘주는 관계, 정력 45 나이 들면 정력은 떨어진다? 46 열 명에게는 열 가지 성문화가 있다 47 부부, ‘그래, 이 사람이었지!’ 48 습관이 나를 살리고 죽인다 49 마흔, 버릴 습관 시작할 습관 50 아름다운 중년, 영토를 넓혀라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